[칼럼] 펠덴크라이스 관점에서 본 가르침의 자세

연습보다는 학습을
지식보다는 지혜를
좋음보다는 낯섬을
이해보다는 추론을
답습보다는 해체를
습득보다는 창조를
정답보다는 질문을
바디보다는 소마를
1프로보다는 1류를

첫째, 프로그램을 연습시키는 것보다 시스템을 학습하도록 돕는게 중요합니다.

둘째, 가르침은 가르칠 수 없습니다. 가르치기보다는 그 사람을 알려고 노력합니다.

“인이란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다.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란 사람을 아는 것이다.”  -논어-

셋째, 사람은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전제를 가집니다. 하지만 무엇이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단계에도 독특한 아름다움과 결점이 있다. 다음 단계에 이르면 이전의 아름다움과 결점은 사라지지만 새로운 장점과 단점이 나타난다. 이처럼 인간은 변해간다. 하지만 그 것이 궁극적으로 어떤 모습이 될지는 우리는 알 수 없다.”  -괴테-
 
넷째, 몸, 움직임은 해체이자 창조의 대상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