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틀벨 스윙을 할 때,엉덩이를 팡팡 팅기듯이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팅길 때 일어나는 과도한 골반의 전방이동은 무릎과 허리의 부상을 유발합니다.

자세체형 분석 골반의 전방이동엉덩이는 그냥 경첩처럼 접혔다 폈다의 느낌 정도가 좋습니다. 이 느낌을 ‘튕긴다’라는 표현만 빌려와 가르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세련된 표현은 아니라 생각합니다. 엉덩이를 팅기듯이 스윙을 하면 아래 영상과 같은 자세가 연출되기 쉽습니다. 사실 밀었다는 느낌에 가깝긴 하나. 미나 튕기나 결국은 같은 패턴이 나타납니다.

엉덩이를 과도하게 밀어내는 케틀벨 스윙

위와 같은 느낌의 스윙을 하게되는 이유는 보통 엉덩이에 대한 과도한 집착에서 출발합니다. 케틀벨 스윙이 엉덩이 운동이라며 괄약근에 둔근에 모든 걸 골반대에 집중시키고 봅니다. 하지만 하드스타일 스윙은 어디까지나 던지고-잡고-받고의 의도로 이루어지는 동작일 뿐 단순 엉덩이 운동이 아니다. 기르보이스포츠 방식의 스윙은 더더욱 아니고요. 만약 엉덩이 운동만 할거면 차라리 스텝업이나 런지를 하는게 낫습니다. 아니면 아래 운동은 어떨지요.

엉덩이 힘주기 젓가락 뿌시기

아래 영상의 경우는 조금 애매하긴한데. 몸이 펴지는 순간을 보면 엉덩이가 ‘순간적으로’ 과도하게 튕겨나가며 허리가 뒤로 져쳐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영상만 봐서는 잘 모를 수도 있습니다. 아래 캡쳐사진도 같이 보시길.

허리가 젖혀지는 케틀벨 스윙

기르보이스포츠 방식의 케틀벨 스윙은 이런 식의 폼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드스타일 스윙은 절대 이렇게 하면 안됩니다.

위와 같은 스윙을 하게되는 이유는, 너무 강하게 너무 힘차게 엉덩이를 펴려는 욕심이 원인입니다. 접었다 편다는 것은 알지만. 펴는 것을 너무 강하게 하려다보니 엉덩이를 튕긴 꼴이 되버립니다. 하드스타일 스윙은 몸이 전체적으로 쫙 펴지는 느낌이 나야합니다. 쫙 펴지며 그 팽팽한 장력으로 안정성이 확보되는 스윙이 좋은 스윙입니다. 단순히 엉덩이에 힘을 준다고 안정성이 확보되는 것이 아닙니다. 아래는 나름 자부심을 갖고 찍은 저의 스윙 시연 영상입니다.
하드스타일 방식

기르보이스포츠 방식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