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샵 광고↓ ↑워크샵 광고↑

가슴 속 저민 그 곳으로

음악을 듣는다 감상에 빠진다

과거를 보낸다 현재로 들인다

그 곳엔 음악과 추억의 조각이.

음악이 가진 호흡을 길들이면 

↓워크샵 광고↓ ↑워크샵 광고↑

가슴 속 저민 그 곳에서 글이 스민다.

머릿속으로 한두번 곱씹다가 글을 써내려가면 

어느새 가슴이 아닌 머리로 쓰고 있다.

음악도 글도 그 순간 뿐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교육자로서 정교한 테크닉, 명료한 티칭법, 참된 운동철학을 추구합니다. 운동가로서 케틀벨 MSIC 랭크 획득과 메이스벨 40kg 마스터를 목표로 합니다. 저의 MSIC 도전기는 한얼's 유튜브 채널 인스타그램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